홈 > 미스터리 > 미스터리
미스터리

인슐린의 발견

cddd3 7 2015 13 0
Fredrick_banting.jpg
프레더릭 밴팅




토론토 대학의 프레더릭 밴팅 박사는 어린 시절 가장 친한 친구 둘을 소아 당뇨로 잃었다

그는 당뇨병이 얼마나 무서운지, 그래서 이 병의 치료법을 발견하는 것이 인류에게 얼마나 필요한 지를 알고 있었다

그의 머리 속에는 가능할 것 같은 어떤 생각이 계속 떠돌고 있었으나 그걸 실체화 하기 위한 최종 판단을 내리기엔 너무도 모호했다

불면의 밤을 보내던 어느날, 잠깐 조는 사이에 밴팅 박사의 머리로 다음 같은 아이디어가 번뜩인다

'개의 췌장과 연결되는 췌관을 묶는다. 6 - 8주간 기다린다. 적출한 후 추출한다'






1487701285-6cac7e4431c2e188edcf1caceb027116.jpeg
밴팅과 베스트 (왼쪽)



잠에서 깬 밴팅은 즉시 이 아이디어를 종이에 적은 후 자신의 윗 사람인 신경생리학자인 밀러 교수에게 알렸고 밀러 교수는 토론토 대학 생리학 과장인 존 맥클라우드 교수에게 밴팅을 소개한다

1921년 초, 맥클라우드 교수는 자신의 지도 학생 중 하나인 찰스 베스트를 밴팅에게 붙여주며 동물 실험을 허가한다






161050-004-B90D46A0.jpg



밴팅과 베스트는 실험용 개의 췌장을 제거한 후 췌장 추출물을 다시 주사하는 방식으로 실험용 개가 계속 생존할 수 있음을 증명한다

이 췌장에서 추출한 성분이 바로 인슐린이었다

이제 남은 것은 췌장 추출물을 정제하여 인슐린을 실험 가능한 양을 만드는 것. 화학자의 도움이 필요한 이 작업에 화학 전공의 제임스 콜립이 합류한다

인간에 대한 역사적 첫 실험은 1922년 1월 소아 당뇨로 당뇨 혼수에 빠진 14세 레너드 톰슨에게 이루어진다





210775_900.jpg
당뇨병 치료에 대한 당시 캐나다 신문의 보도




톰슨의 부모는 마지막 희망은 밴팅 팀이 개발한 인슐린을 주사하는 것 이었고 결과는 놀라웠다. 당뇨 혼수에 빠진 환자를 인슐린 주사로 깨운 것이었다

이후 레너드는 정기적으로 인슐린 주사를 맞으며 정상적인 삶을 살다 27세에 교통사고로 사망한다






e6a8e57faf49c0dd8c3b63c016cd8a59.jpg

두번째 환자는 밴팅의 친구인 의사 조 질커스트 박사로, 당뇨로 뼈만 남은 채 죽어가던 그 역시 인슐린 주사로 회복하게 되었다

질커스트는 이후 밴팅의 연구에 전폭적으로 협력하며 죽을 때까지 인슐린 연구에 동참한다





1923년 밴팅과 맥클라우드는 노벨 생리학-의학상을 공동으로 수상한다. 만 32세의 밴팅은 최연소 노벨 생리학-의학상 수상자이다

그 후 밴팅은 영국 조지5세로 부터 기사 서훈을 받았으며 런던 왕립학회의 회원이 된다

2차대전이 발발하자 밴팅은 의무부대 연락장교로 자원 입대하여 영국과 캐나다를 왕복하다 1941년 뉴펀들랜드 인근에서 항공사고로 사망했다. 만 49세.

2004년 캐나다 국민이 뽑은 '위대한 캐나다인' 중 4위에 뽑혔다

7 Comments
모기라떼 07.11 14:34  
본문에 토론토 대학 생리학 과장인 존 맥클라우드 교수는 밴팅에게 그냥 찰스베스트랑 붙여준거뿐인데 왜 같이 노벨상을 받은거야??

럭키포인트 253 개이득

PPAP 07.11 17:39  
밴팅이 흑인이고 찰스베스트가 백인이었나봐

럭키포인트 226 개이득

빡센부랄 07.11 17:46  
너 닉 진짜 .... ㄴ아...컨셉지대로내..

럭키포인트 278 개이득

EXID 07.11 22:17  
붙여준거 뿐이 아니라 교수의 지휘하에 둘이서 실험을 할수있도록 한거임 일개 연구생이 자신이 원하는 실험을 하려면 교수의 지원이있어야 가능함

럭키포인트 174 개이득

흑두 07.11 18:27  
밀러 : ㅂㄷㅂㄷㅂㄷㅂㄷ

럭키포인트 15 개이득

그노이 07.13 05:29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아내가 20년째 소아 당뇨 투병중인데 이분 덕에 인슐린을 사용할 수 있게 되었군요...

럭키포인트 32 개이득

모니터 07.13 18:36  
ㅇㅇ

럭키포인트 2,016 개이득

제목